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시카고사람닷컴

타운 유익정보

피부시술의 진화

sdsaram 0 2071

피부시술의 진화


통증 없이 단시일내 '탄력 충전'

경기가 싸늘하다고 봄이 안 오랴. 거리를 오가는 여성들의 패션에는 봄이 내려앉은 지 오래다. 옷차림 못잖게 화사해보이고 싶은 게 얼굴. 그러나 해를 거듭할수록 화장으로도 가려지지 않는 잡티와 주름은 봄날 여심을 우울하게 한다. 얼굴에 봄빛을 찾아줄 방법은 없을까.

처지고 꺼진 얼굴, 매트릭스RF+PMRP
 나이가 들면 피부가 처진다. 이마나 볼 등 일부분이 푹 꺼지기도 한다. 이로 인해 나이가 들어 보이는데다 생기 또한 없어 보인다. 노화로 인한 얼굴 변화가 고민이라면 매트릭스RF와 PMRP시술을 병행해 볼 만하다.매트릭스RF는 미세한 구멍을 통해 고주파 에너지(RF)를 피부에 전달, 콜라겐 증가와 세포재생을 유도하는 시술이다. 조직 응고와 열손상 정도, 박피 깊이를 조절할 수 있어 환자 상태에 따른 맞춤시술이 가능하다. 시술에 걸리는 시간은 15분 정도. 시술 받는 동안 약간의 열감과 따끔따끔 거리거나 시술 후 약간 붉어지고 화끈거릴 수도 있다. 그러나 곧 진정된다. 3일 내에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다.
 
PMRP(Platelet MNC Rich Plasma)는 일명 ‘피주사’로 알려진 PRP시술(자가혈피부재생술)을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PRP란 일반 혈액보다 혈소판이 고농도로 응축된 혈장 성분을 일컫는다. 여러 성장인자가 함유된 혈소판은 상처치유와 피부재생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혈액에서 원심분리기로 분리해낸 PRP를 원하는 부위에 주입하거나 도포하는 것이PRP시술. 이때 활성화된 혈소판이 성장인자를 분비해 줄기세포를 끌어들이고 주변의 섬유모세포를 자극해 탄력섬유세포를 생성한다. 이러한 탄력섬유세포는 분화·성장하면서 피부를 재생시킨다.
 
PMRP는 기존의 PRP와 비교해 다량의 단핵구세포(MNC)가 포함된 것이 특징. 단핵구 세포는 줄기세포가 제대로 정착하기 위해서 필요한 혈관의 증식을 도와준다. 그만큼 시술효과가 높아지는 것이다.PRP와 마찬가지로 PMRP는 자신의 혈액을 이용해 안전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알레르기나 신체거부 반응이 거의 없다. 채혈량은 PRP(10~20cc)보다 적은 8cc 정도. 그러나 혈소판과 단핵구세포가 풍부해 시술 후 효과는 PRP보다 크다. 혈소판의 성장인자에 의해 피부가 재생되는 원리이므로 피부 상태가 인위적인 느낌 없이 자연스럽게 개선된다.
 
채혈부터 시술까지 걸리는 시간은 30분가량. 효과는 시술 후 2~3주부터 나타난다. 이후에도 피부세포 재생은 수개월간 지속된다. 예인피부과 압구정점 김유진 원장은 “얼굴에 볼륨감을 주고 싶은데 마른 체형이어서 지방이식술이 어려운 경우, 치아교정 후, 볼이 꺼졌거나 얼굴의 일부분을 탱탱하게 할때 PMRP가 적합하다”며 “매트릭스RF와PMRP를 병행하면 리프팅과 볼륨 효과를 동시에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넓은 모공 칙칙한 피부, 트리니티
주름·모공·색소질환…. 흐르는 세월 앞에 피부 고민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처럼 노화로인한 피부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해주는 시술법이 트리니티다. 포토RF와 리펌ST, 매트릭스IR를 한번에 적용하는 복합치료술로, 이들 시술의 장점이 모여 시술효과를 극대화한다.

우선 포토RF는 기미·주근깨·잡티·색소침착 등 색소질환과 안면홍조·모세혈관확장증등 혈관병변을 잡아줘 피부톤을 전반적으로 밝게 한다. 리펌ST는 늘어지고 처진 피부에 탄력을 준다. 특히 광대뼈와 턱선의 피부를 집중적으로 관리해 팔자주름이 생기는 것을 막아준다. 매트릭스IR는 피부탄력을 개선하고 모공을 조여 주는 데 효과가 있다. 트리니티는 통증이 거의 없고 시술 시간이 짧다는 것도 장점. 회복기간이 따로 필요하지 않아 일상생활에도 지장이 없다.

김 원장은 “피부 고민을 해결해주는 시술법이 다양해졌다”며 “입소문만 믿고 최신 시술법을 선택하기보다는 개개인의 피부상태를 정확히 파악하라”고 조언했다.

도움말=예인피부과 압구정점 김유진 원장


프리미엄 김은정 기자 hapia@joongang.co.kr

0 Comments
제목